본문바로가기
리스트 전환

 

김현식

 

김현식은 다채로운 색의 이미지를 레진이라는 재료를 통해 구현한다추상의 페인팅처럼 보이는 그의 작품은 실로 엄청난 무게와 두께를 가진 평면 조각이다촘촘히 줄무늬를 이루며 수 차례의 칼로 긁는 과정과 공간을 색으로 채우는 과정을 반복하며 완성되는 그의 작품은 베른하르트 발덴펠스(Bernhard Waldenfels)가 말한 ‘반복의 변화시키는 힘(Die verändernde Kraft der Wiederholung)’을 선명하게 보여준다원칙적으로 그의 시리즈는 길이가 같은 수직의 선으로 균일한 구조를 만든다그러나 칼로 긁는 행위 중 작가의 호흡동작의 빠르기힘을 주는 강도에 따라 모든 선들은 두께와 깊이가 상이해지고 개인적이고 구체적인 이미지를 구축해 나아간다김현식의 작품은 정확히 똑같은 것을 반복하는 것보다는 반복을 통해 차이를 드러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작업 과정 중에 생기는 이러한 차이는 에폭시의 투명하고 반짝이는 광택의 한 겹 위에서 끝없는 깊이감을 만들어내고각각의 작품들은 색의 두께와 깊이에 따른 음영과 어우러져 특별한 차이를 경험하게 해준다.

김현식은 1965년 경상남도 산청에서 태어났다. 그 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를 졸업했다. 서울, 베이징, 런던, 브뤼셀 등 국제적으로 많은 개인전을 가졌다.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2014), 부산 비엔날레(2012), 갤러리 오름, 파리(2010), Galerie von Braunbehrens, Munchen, 뮌헨(2009) 등 다양한 도시에서 단체전을 가졌다. 2014년에는 코리아 투모로우상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