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리스트 전환

 

이창수, 이 그 빛 

 

 

이 그 빛》의 사진들은 그가 어떤 풍경, 어떤 사물을 대상으로 인식한 것들이 아니다. 물을 마음거울에 비추는 행위가 물을 인식하기 위한 최소한의몸짓/눈짓이 아니냐고 따져 물을 수도 있을 것이다. 맞다. 그러나 이미 앞에서 밝혔듯이 그는 물가에서스스로 잊기의 과정으로 우주거울이 되는 순간들을 지속해왔다는 것이다. 대상에 대한 인식이 사라지는 순간의 물은 우주거울에 투영되어서 순수한 빛 무리의 물살/빛살로 탈바꿈되었다. 그것은 물성으로서의 물이 아닌 천변만화하는 공성(空性/眞如)로서의 물의 변신()이었다. 물이 빛 무리의 용오름으로 휘몰아가는 우주 은하의 한 세계가 찰나로 엮여서사진’(寫眞)이 되는 그 순간들!

그는 생각이 일어나자마자 본성이 어그러짐’[動念卽乖] 경계했다. 그가 몸눈/마음눈을 카메라의 눈을 열어놓고 우주거울이 되었던 것은, 그의 본성이 그에게 있지 않고 물에 있다고 보았기 때문이었다. 그가 오랫동안찰나 주제로 사유했던 것은 자연만물이 모두 마음을 가졌다는 생각에서다. 물의 세계도 밖의 세계와 마찬가지로 세계의 우주이지 않은가. 물은 생명을 품고 낳아서 기를 뿐만 아니라 스스로 조절하고 스스로를 다스린다. 그러므로 < > 생각을 일으킨 우주거울이 물의 본성을 투영시켜서 이것과 저것을, 이빛과 빛을 하나로(一如) 박은 순간들의 풍경이라 것이다.

이창수는 우주거울이 되어 물낯을 가만히 응시했다. 응시하는 순간들은, 찰나의 시간들은 스스로를 잊는 시간이었고, 비우고 지우는 시간들이었다. 그렇게 물빛에서 떠올린 사진들은 찰나의 계면에 새긴 무리의 언어요, 언어로 시학이었다. 우리는 물의 이미지를, 빛의 이미지를 보고 있으나, 그가 우주거울에 박은 것은 빛의 언어로 물의 경전일 것이다. 나는 다만, 경전의 서문을 읽은 정도일지 모른다. 본문은 관객의 몫이다.

 

물낯을 응시하는 우주거울: 이창수, 찰나의 계면(界面)에 새긴 빛 무리의 시학』 中 발췌

김종길 | 미술평론가